키즈노트와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가 공동주최한 <2015년 어린이집 우수 알림장 공모전-바른소통의 시작, 알림장>에는 총 27명이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대회 수상작들을 키즈노트 블로그에서 계속해서 소개해 드릴 예정입니다. 수상 사례를 참고하시고, 심사위원들의 선정 이유와 알림장 작성 Tip을 꼭 참고하셔서 알림장 작성할 때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대상 수상작 사례



경찰청 어린이집 김소라 교사

유형 2. 알림장을 이용한 독창적인 사례 - 온 가족과 함께 나누는 의사소통


2015. 7. 28 <원에서 가정으로>


오전에 산책다녀와서 형님들 물놀이 하는 곳에 참여했습니다. 분무기 물이 튀자 눈을 감으며 물을 느끼다 손으로 얼굴을 닦는 동원이랍니다. 식사 때, 잠을 잘 때, 놀잇감이 필요할때 등 '아아'라고 소리를 내며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는 동원이입니다. '주세요'. '네'등 짧은 단어를 반복해서 이야기해주며 익숙해질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습니다. 가정에서는 동원이가 의사표현 하는 모습을 보이나요?


2015. 7. 28 <가정에서 원으로>


네, 아주 많이 표현합니다. 여러가지 소리나는 노래책과 동물울음소리책 등에 어휘표현방법 등 큰 동작 표현등을 하는 모습에 선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오~ 오~' 하면서 손가락을 가르키며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모습에 얼마나 기특한지 집에서도 짧은 단어를 반복적으로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동원이 외할머니가 보냄


2015. 7. 28 <원에서 가정으로>


우리 동원이가 표정, 몸짓, 소리 다양하게 의사표현을 하고 있네요. 원에서도 동물 소리 책을 비치하였더니 매일 같이 등원 후 소리나는 책을 먼저 탐색합니다. 할머니와 그림책을 자주 보아서 표현력이 좋아졌나봅니다. 점차 여러가지 소리를 내볼 수 있도록 많이 격려하겠습니다. 할머니와 함께 놀이하는 모습도 궁금합니다. 다음 번에 인증샷도 함께 올려주세요. 동원이와 할머니와 함께한 사진을 보며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2015. 7. 30 <가정에서 원으로>


동원이가 매트에 엎드려서 잡니다. 동원이가 어떤 동물을 놓아하나요? - 동원이 아빠가 보냄


2015. 8. 30 <원에서 가정으로>


우리 동원이는 꼬끼오 ~ 닭을 좋아합니다. 동물 소리를 들려주면 옹알이로 닭 울음소리를 표현하기도 합니다.

혹시 아버님도 한번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동원이가 '꼬꼬꼬꼬'라고 합니다. '멍멍'도 하고 너무 귀여운 동원입니다. 제가 꼬꼬 가면을 쓰면 하하하하 웃으며 다가옵니다.


2015. 8. 10 <원에서 가정으로>


산책을 나가서 빨갛게 익은 토마토를 따서 먹어보았습니다. 오물오물 맛있게 먹는 동원입니다. (중략)

'주세요'라는 단어를 인지하고 선생님에게 놀잇감을 전달해주는 동원입니다. 가정에서도 '주세요'라는 단어에 반응을 보이면 많이 칭찬해주세요.


2015. 8. 10 <가정에서 원으로>


집에서도 '주세요'하면 잘 주는 동원입니다. '엄마 가져다주세요~ 아빠 가져다주세요 ~' 하면 심부름도 잘 합니다.



심사평

알림장 사례에서 가정에서 원으로 작성한 알림장의 작성자가 엄마, 아빠, 할머니 등 온 가족이 참여한 것임을 알 수 있다. 교사는 알림장을 통해 부모와 친밀감을 형성하기 위해 원아와 관련된 여러 질문을 함으로써 부모의 궁금증과 참여를 유발하였다. 원아가 처음에 원에 적응하고 발달을 해 나가는 것처럼, 부모가 관심을 보이고 지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질문을 통해 의사소통을 나눈 점이 우수하다고 여겨진다.



알림장 작성 Tip


맞벌이 가정의 증가로 조부모가 육아에 함께하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다. 조부모도 알림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이끌어 내는 것도 중요하며, 원아의 관심을 유발하여 행동 변화와 발달을 이루어 가는 것처럼 부모에게도 관심을 가질 수 있는 대상을 끊임없이 제공하는 것도 알림장 작성에서 중요한 요소이다.




* 알림장 공모전 수상작은 키즈노트 블로그에서 매주 공개됩니다.

* 수상작 공개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수상 사례의 아이 이름은 각색되며, 일부 맞춤법이 틀린 표현은 수정됩니다.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어린이집 알림장, 요렇게 쓰면 좋아요

어린이집 우수 알림장 공모전 당선작으로 알아보는 스마트알림장 작성법



스마트알림장 키즈노트. 알림장으로 교사와 부모가 원활히 소통하면 아이가 받는 보육의 질이 달라진다. 이기태 기자 ⓒ베이비뉴스



“원아수첩만 잘 적어주셔도 보육교사에게 큰 도움이 돼요.”



10월 베이비뉴스 사무실에서 연 좌담회에 참석한 보육교사들은 한목소리로 말했다. 아이의 상태와 기분 등을 짧게라도 전달해주면 어린이집에서 아이를 돌볼 때 큰 도움이 된다는 것. 한 아이가 어린이집과 가정 두 곳에서 각기 다른 양육자를 만나기 때문에 양육에서 일관성을 유지하려면 두 양육자의 소통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어린이집 알림장과 원아수첩은 보육교사와 부모가 대화할 수 있는 주요 창구다. 아이가 어린이집과 가정에서 각기 어떻게 지냈고, 어떤 활동을 했는지 나누는 공간이다. 매일 적는 게 번거로워 엄마들이 때로 “창작해야 한다”며 곤란해 하기도 하지만, 이곳을 어떻게 이용하느냐에 따라 아이가 받는 돌봄의 질이 달라진다.


스마트알림장 기업 키즈노트가 ‘어린이집 우수 알림장 공모전 - 바른 소통의 시작, 알림장’을 여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알림장으로 보육교사와 부모 간에 바른 소통을 이끌고, 신뢰를 쌓을 수 있다는 점을 알리면서 모범 사례를 선정해 이용 방법을 알리자는 것.


공모전은 지난해 최초로 시작돼 올해까지 두 차례 진행됐다. 두 번의 공모전에는 총 430여 명이 참여해 총 1300여 개의 우수 사례가 접수됐다. 키즈노트는 첫 번째 공모전에서 접수된 사례를 바탕으로 한국성서대학교 영유아보육학과에 ‘알림장 작성법’ 연구를 의뢰해 ‘알림장 작성 가이드’를 마련했다.


◇ 세밀한 관찰과 정확한 전달이 생명


공모전 수상작을 살피면 알림장을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감이 잡힌다. 근로복지공단 수안들어린이집 이주연 교사는 아토피피부염을 앓던 원아의 부모와 주고받은 알림장을 제출해 상황별 알림장 부문에서 대상을 받았다.


이 교사는 아이가 어린이집에 있을 때 어디를 긁는지 유심 보고 약을 발라줬으며, 이 사실을 그대로 가정에 전달해 가정에서도 아동이 건강 상태를 정확히 살피고 치료할 수 있도록 했다. 심사위원단은 “아이를 세심하게 관찰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전달해 부모가 안심하게 했다”고 평했다.


경찰청어린이집의 김소라 교사는 아이의 발달 상황을 자세하게 전달하는 동시에 가정에서 아이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부모가 확인해서 쓰도록 독려해 독창적인 사례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김 교사는 “○○이는 식사 때나 잠을 잘 때, 장난감이 필요할 때면 '아아'라고 소리를 내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합니다. 그래서 요즘에는 "주세요", "네" 등 짧은 단어를 반복해서 이야기해주면 익숙해지도록 도와주고 있어요. 가정에서는 ㅇㅇ이가 의사 표현 하나요?”와 같이 교육 내용을 공유하고 부모의 참여를 유도했다.


공모전 심사위원들은 공모전 심사평에서 알림장을 작성할 때 유념해야 할 사항을 공개했다. 알림장(혹은 원아수첩)을 작성할 때 시간을 많이 투자하면 아이들을 돌보는 시간을 빼앗길 수 있으므로 필요한 정보만을 짧게 작성해야 하고, 한쪽이 일방적으로 적는 게 아니라 양쪽이 골고루 적어야 한다는 것이 그것이다.


키즈노트는 어린이집과 가정의 바른 소통을 위해 내년에도 올해와 마찬가지로 알림장 공모전을 이어갈 계획이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김은실 기자(eunsil.kim@ibabynews.com)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