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모교육Q&A #63]아들, 어떻게 키워야 하죠? “아들, 어떻게 키워야 하죠?” 절대 지치지 않는 에너자이저인 아들, 딸과 비교하면 왜 이렇게 다를까요? 첫째, 아들은 딸보다 평균적으로 근육량이 30% 정도 많기 때문에 힘도 더 세고, 더 많은 활동량을 필요로 합니다. 둘째, 아들의 뇌에서는 흥분을 가라앉히는 세로토닌 분비가 딸에 비해 훨씬 적어서 공격적인 성향이 쉽게 나타납니다. 셋째, 아들은 신체를 통한 힘겨루기를 하면서 다른 사람과 친밀해지고, 자신을 통제하는 방법을 알게 됩니다. 즉 이러한 아들의 특성은 ‘남자’라는 생물학적인 특성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아들에게 넘치는 에너지를 분출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아들 Mom을 위한 아들 육아 Tip ■ 명령하듯이 말하지 마세요 아들이 잘못했을 때, .. 더보기
[부모교육Q&A #62]스마트폰을 너무 좋아하는 우리 아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스마트폰을 너무 좋아하는 우리 아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아이가 스마트폰과 전혀 떨어지려고 하지 않는다면 ‘베이비 스몸비(Baby Smombie)’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베이비 스몸비’란 유아의 스마트폰 중독을 일컫는 말로, 이러한 현상은 아이에게 밥을 먹이기 위해서, 놀아 줄 시간이 없어서, 피곤해서 등의 이유로 스마트폰에 의존하는 부모로 인해 나타납니다. 만 3~6세에 지속적으로 스마트폰에 노출된다면 좌뇌와 우뇌의 균형이 깨지게 되고, 이에 따라 ADHD 증상이 나타나거나 강한 자극에만 반응을 보이는 팝콘 브레인 현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전두엽에 문제가 생겨 충동을 억제하기 어려울 수 있으며, 거북목 증후군, 척추 측만증, 근시, 안구건조증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STOP 베이.. 더보기
[부모교육Q&A #61]엄마의 화나는 감정 조절하기 "엄마의 화나는 감정 조절하기" 대부분의 엄마는 부드럽고 온화한 엄마가 되고 싶어할 겁니다. 하지만 내 마음 같지 않은 아이 때문에 하루에도 몇 번씩 화가 나곤 하는데요. 처음에는 화를 참다가 순간적으로 아이에게 화를 내기도 합니다. 그러고 나면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면서 ‘나는 나쁜 엄마야.’라는 죄책감이 느껴집니다. 하지만 분노란 인간이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감정입니다. 엄마도 사람인지라 감정 조절이 잘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다만 엄마이기 때문에 화가 나는 감정을 최대한 조절하기 위해 노력하고, 나만의 시간을 가지면서 화를 가라앉히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만약 아이에게 화를 냈다면 “엄마가 화를 내서 미안해. 다음부터는 엄마가 차분하게 말할게.“라고 말하면서 반드시 사과하세요. 그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