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 키즈노트입니다.

키즈노트에서는 나만의 철학을 가지고 멋지게 원을 운영중이신 원장님들을 찾아뵙고, 그 소중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습니다.


세번째 원 방문 인터뷰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코코몽(가산)어린이집'입니다.


▲ 코코몽(가산)어린이집 전경



코코몽(가산) 어린이집의 김연진 원장님은 아이들 뿐만 아니라 선생님들에게도 관심을 많이 갖고, 꼼꼼하게 챙기시려고 하는 모습이 인상깊었어요^^ 2014년도 처음 개최되었던 '제1회 우수알림장 공모전'에서 수상하신 원이기도 하지요.



원장님과 키즈노트와의 특별한 인터뷰! 지금 시작합니다.



 코코몽(가산)어린이집 김연진 원장님



알림장 작성의 발전을 위해 참여한 알림장 공모전


안녕하세요 원장님 ^^ 키즈노트입니다. 알림장 공모전 수상을 축하 드립니다. 수상 소감 간단하게 말씀해 주시겠어요?


우리 원 모든 선생님이 공모전에 참여했어요. 우리 원에서 다들 알림장을 잘 쓰고 있었기 때문에 장려상이라도 수상하지 못했으면 서운했을 뻔 했어요. ^^ 내심 상을 받으니 기분이 좋더라고요. 상 받은 것보다는 우리 원의 알림장 내용이 모든 원에서 활용할 수 있는 사례가 될 것이라는 점이 더 기분이 좋았어요. 공모전을 응모하게 된 계기도 공모전을 통해서 알림장을 알리면 더 많은 사람들이 잘 쓰지 않을까 하는 점 때문이었고요. 내년에 있을 제2회 알림장 공모전 대회에는 현장에서 알림장을 잘 쓰고 계신 많은 분들이 참여하여 다양한 경우의 알림장을 공유할 수 있었으면 해요. 그리고 그 사례들을 통하여 우리나라 모든 어린이집들이 부모님들과 소통을 잘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고요.




키즈노트 사용은 사회 변화의 일부


그러셨군요. 다시 한 번 축하 드립니다. 저희도 공모전을 계기로 원과 가정의 소통이 더욱 원활해지기를 바랍니다. 키즈노트는 어떻게 알고 사용하시게 되었나요?


기존 원에서 이랜드 코코몽(가산) 어린이집으로 옮기는 시점에 친한 원장님께 키즈노트에 대해 듣게 되었습니다. 대웅 리틀베어 원장님이 키즈노트 브로슈어를 받고 제게 ‘요새는 키즈노트라고 스마트 알림장이라는 서비스가 있대.’라며 소개를 해주셨어요. 그렇게해서 알게 되었고 직접 키즈노트 직원분이 방문을 하여 설명을 해주기도 했어요. 서비스에 대한 소개를 들었을 때, 저는 수기보다 컴퓨터(워드)로 작성하는 것이 훨씬 빠르고 좋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예전 어린이집에서는 수기로 알림장을 작성하였는데, 글씨가 예쁘지 않은 선생님들은 컴퓨터로 작성한 후, 프린트하여 수기 알림장에 붙여서 보내곤 했어요. 그 방법보다는 훨씬 좋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별로 고민하지 않았죠. 그리고 사회가 변하니까 당연히 이렇게 해야한다고 생각했죠.



 코코몽(가산)어린이집의 도담뜰, 이곳에서 아이들이 뛰어놀기도 하고 책을 읽기도 한다.



새로운 시작을 함께한 키즈노트 


처음 키즈노트 사용하실 때 크게 걱정하신 부분은 없으신 것 같아요. 


지금 원으로 옮길 때 저는 무언가 새로운 것은 없을까 고민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찰나에 스마트 알림장 사용과 성품교육을 하겠다고 마음먹었어요. 이랜드 직원 분들 자녀가 다니는 직장 어린이집인 만큼, 해외 출장이 잦은 우리 원에도 딱 맞는 키즈노트 서비스였습니다. 좋은나무 성품학교의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성품교육을 하는 것도 학부모님들이 좋아하세요.




일방적으로 보내는 것이 아닌, '양방향 소통' 키즈노트


그런 계기가 있으셨군요. 키즈노트를 사용하면서 특별한 이야기도 있으신가요?


어제 원에서 산타잔치가 있었는데, 선생님이 너무 바쁜 나머지 사진을 한 장도 찍지 못했어요. 그래서 키즈노트 알림장을 통해 학부모님들에게 ‘아이들 사진을 보내주세요.’라고 말씀드렸어요. 그러니까 엄마들이 사진을 보내주고 계세요 ^^ 아주 활용을 잘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행사 끝나고 학부모님들이 키즈노트 알림장으로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어요.’ 이런 글을 남겨주셔서 더욱 힘이 납니다. 

그리고 하루하루, 매일매일이 새롭고 감동이에요. 아이들이 자기들이 만든 작품이나 편지를 써서 ‘원장님 사랑해요.’ 이렇게 가져올 때 보람을 느끼죠. 웃을 일 밖에 없어요. 



 코코몽과 어울려 노는 아이들



우리가 아이를 돌보는 것처럼, 우리 선생님들도 가정의 귀한 아이들


키즈노트가 좋은 소통의 수단이 되는 것 같아 기쁩니다. 상상만해도 아이들이 너무 예쁘네요. ^^ 원장님만의 특별한 원 운영철학이 있으세요?


저는 제일 중요한 것이 교직원 화목, 화합이라고 생각해요. 2013년도에는 ‘패밀리가 떴다.’ 라는 특별한 행사를 열었습니다. 평소 선생님들의 가족들을 원에 한번 꼭 초대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우리가 아이를 돌보는 것처럼, 우리 선생님들도 가정의 귀한 아이들이잖아요. 그래서 그 날에는 교직원들의 가족을 초대하여 선생님들의 부모님들께 우리 아이가 어떤 곳에서 일하고 있는지, 어떻게 일하는지 모습을 보여드렸습니다. 가정의 달에 맞춰서 부모님께 편지와 선물도 드리고, 출장 뷔페를 불러 맛있는 음식도 먹었어요. 그렇게 한번 가족들을 보고 나니 선생님들 업무시간에 급한 연락이 왔을 때 제가 쉽고 편하게 지낼 수 있더라고요. 기회가 되면 다른 원에서도 해보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더욱 성장하는 선생님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고싶어


우리 선생님들까지 생각하는 마음, 너무 감동적입니다. 또 다른 것은 어떤 것이 있나요?


우리 원에서는 매번 새로운 프로그램을 구상합니다. 심지어 조직활성화 활동(MT)까지도 번갈아가면서 구상합니다. 저는 우리 원에 있는 젊은 선생님들이 이후 다른 원으로 갔을 때 더 성장한 모습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역할, 저 역할도 함께 하도록 하고 있어요. 그래서 선생님들마다 각자의 성향을 반영한 프로그램이 탄생하는 것이죠.



 코코몽과 함께하는 수업시간-선생님이 사진을 찍어 키즈노트로 학부모에게 보낸다.



소중한 시간 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4년을 마무리하면서, 전국의 원장님과 선생님에게 한 마디 해주시겠어요?


올 한해도 수고 많으셨고, 우리 나라의 모든 아이들이 행복한 아이들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보육 교직원들이 수고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시는 선생님들, 먹거리를 통해 심신의 성장에 도움 주시는 요리 선생님들에게 감사 드립니다.”



****************************************************



아이들은 물론, 선생님들까지 각 가정의 귀한 아이들이라는 생각으로 챙겨주시는 원장님의 마음에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추운 겨울이지만 따뜻하고 훈훈한 겨울이 될 것 같아요. 코코몽(가산)어린이집에서 일하시는 선생님들도 같은 마음이시겠죠?


이상 키즈노트 우수 원 탐방기를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