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육의 적, 욱하는 마음 들여다보기

- 부모교육 Q&A 열아홉번째


아이가 점점 자라면서 부모의 말을 알아듣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부모의 말을 알아들으면서도 행동은 바뀌지 않아 부모가 화가 나는 일이 많아집니다. 이때에는 화가 나는 부모의 심리 상태를 분석하여 아이가 말을 듣지 않을 때 욱하는 부모의 감정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이가 말을 듣지 않을 때 내가 느끼는 감정을 세밀하게 분석하세요


“아이가 날 무시하는 것 같아서 우울해요.”, “아이가 날 무시할 때마다 한 대 때리고 싶어요.” 등 부모는 자신이 무시 받고 있다는 느낌이나 아이에 대한 불안으로 화를 냅니다. 욱하고 올라오는 감정들은 부모 내면에 잠재되어 있던 분노와 불안이 아이의 갈등 상황에서 불거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배우자에게 아이와의 갈등 상황에서 자신의 모습이 어떤지 들어보세요


아내는 남편에게, 남편은 아내에게 상대방이 갈등 상황에서 어떤 행동을 보이는지 서로 알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상대방을 비난하기 위해서 알려 주는 것이 아니라 객관적인 관찰자 입장에서 아이를 대하는 모습이 어떤지를 알려주어야 합니다. 배우자가 동영상으로 아이와 갈등 상황에 놓인 모습을 찍어준다면 자신의 모습을 좀더 객관적으로 살필 수 있습니다.



화내지 않고 말로 자신의 감정을 설명해 보세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기분이 좋으면 상대방의 말을 잘 이해하고 자신이 하고 싶은 말 역시 유창하게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부모 자신이 스트레스 상황에서 욱하는 성격이라면 자녀가 사춘기가 되기 전에 욱하지 않고 말로 설명하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참고문헌: 0-5세 말걸기 육아의 힘. 김수연. 예담. 2015.


저작권자 ⓒ 한국짐보리 교육정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설정

트랙백

댓글

있는 그대로의 내 아이를 바라봐주세요

- 부모교육 Q&A 열세 번째


아이를 키우면서 부모는 다양한 상황을 마주하게 됩니다. 모든 부모가 생각하는 주체적인 아이, 자신감 넘치는 아이, 정직한 아이로 키우기 위해서는 부모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바른 아이로 키우기 위해서 부모는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1. 아이의 행동을 이해하자. 


아이가 잘못된 행동을 하면 일단 혼부터 내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잠깐 멈추고 아이가 그 행동으로 무엇을 얻고자 했는지 생각해야 합니다. 일단 혼부터 내는 부모는 아이의 말썽을 멈추기 어렵습니다.



2. 아이를 야단치지 말자. 


아이를 야단치는 것은 별 소용이 없지만 아이의 문제행동을 올바르게 고쳐줄 필요는 있습니다. 아이에게 위압적으로 명령하듯이 말하지 않고 단호하고 차분한 어조로 다음에 올바른 행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3. 아이를 칭찬하지 말자.


칭찬은 수직 관계에서 이뤄지고 평가는 권위를 갖기 때문에 아이가 칭찬에 의존하게 만듭니다. 스스로 판단해 적절하게 행동해야 하는데 칭찬이 없으면 자신감을 잃게 됩니다..



4. 아이가 자립할수록 도와주자. 


피해를 입히는 행동이 아닌지를 우선 살피고 피해를 입히지 않는 행동이라면 과감하게 아이의 의지를 존중하고 지켜봐 주는 것이 좋습니다. 



5. 아이와 좋은 관계를 형성하자. 


아이와 협력 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존중과 함께 신뢰가 밑거름 되어야 합니다. 엄마와 약속을 지키지 않았더라도 아이를 믿고 기다리는 태도가 필요합니다.




짐보리 교육 연구소 제공




저작권자 ⓒ 한국짐보리 교육정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