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생긴 우리 아이, 마음을 헤아려 주세요

- 부모교육 Q&A 스물 세 번째


동생이 생긴 아이는 혼자서 잘 먹던 밥 먹기나 씻기를 하지 않으려고 하고, 걷지 않고 자꾸 업어 달라고 하기도 합니다. 아이가 퇴행 행동을 보이는 이유는 동생이 태어나면서 부모가 자신에게 주던 사랑이 반으로 줄어들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부모의 관심을 받기 위해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때 부모는 강압적인 방식으로 퇴행 현상을 없애려고 하기 보다는 아이의 마음을 먼저 보듬어 줄 필요가 있습니다. 스킨십을 통해 아이에 대한 사랑을 충분히 표현해 주고, 아이의 마음을 함께 공감하며 수용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아이에게 사랑을 확인시켜 주세요


하루에 최소 한 번씩 안아주면서 사랑한다고 말해 주거나 아이와 단둘이 보내는 시간을 30분 이상 가져 아이가 만족감과 행복감을 충분히 느낄 수 있게 해주세요.

 


아이의 마음을 수용해 주세요


아이가 자신의 마음을 최대한 표현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수용해 주는 부모의 모습은 아이가 정서적으로 안정될 수 있게 합니다. 아이의 마음이 채워진 뒤에 퇴행 행동을 조금씩 줄여나갈 수 있도록 부드러운 말과 행동을 통해 도와주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에게 동생을 돌볼 수 있는 기회를 주세요


아이 스스로 자신이 많이 성장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동생에게 우유를 먹이는 것을 도와달라고 하거나 기저귀를 갖다 달라고 하며 아이에게 동생을 돌볼 수 있는 기회를 주도록 합니다. 아이가 ‘나는 많이 컸으니까 동생을 돌보아 줄 수 있어.’라고 생각이 들 수 있도록 기다려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참고문헌 오은영의 마음처방전 - 성장. 오은영. 웅진 리빙하우스. 2014.


저작권자 ⓒ 한국짐보리 교육정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설정

트랙백

댓글